/사진=KBS 제공

/사진=KBS 제공

'1박 2일'에 인턴으로 발탁된 개그맨 이용진이 아버지의 반응을 공개한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에서는 전라남도 고흥에서 펼치는 ‘타임머신 타고, 고흥!’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1박 2일’의 인턴이 된 이용진이 주변 반응을 전한다. 이용진은 “활약이 대단하다고 하시면서 김종민이 네 앞에서 방귀도 못 끼더라고 하셨다”는 아버지의 핵폭탄급 감상을 쏟아내 촬영장을 폭소로 물들였다는 전언이다.

그런 가운데 윤동구가 돌연 “우리 할머니는 내가 제일 웃기다고 하신다. TV를 잘 안 보시나 보다”라는 말로 웃음을 자아낸다고. 이에 멤버들은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궁금증이 쏠린다.

이용진 아버지와 윤동구 할머니의 고슴도치 사랑은 오는 10일 방송되는 ‘1박 2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라효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