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상은 (사진=송상은 SNS)

송상은 (사진=송상은 SNS)


송상은이 송영창의 딸로 알려져 시선을 모으고 있다.

송상은은 2017년 개봉한 '부라더'에 출연하면서 얼굴을 알렸다. 특히 '부라더'에 아버지 송영창과 동반출연했다.

현재 송상은은 JTBC ‘눈이 부시게’에서 한지민, 남주혁, 김혜자, 손호준과 열연을 펼치고 있다.

한편 송상은은 지난 2011년 뮤지컬 ‘스프링 어웨이크닝’으로 데뷔한 송상은은 뮤지컬 배우들로 구성된 그룹‘ 타우린’으로 활동하는 등 독특한 행보를 보였다.

당시 그는 한 언론 매체와 인터뷰에서 “‘군도: 민란의 시대’를 보며 ‘또 돌아가시는구나’ 했다”고 언급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우스개로 ‘단명 전문 배우’”라며 “아버지는 무척 가정적인 분이다. 청소와 빨래 정도는 혼자 다 하신다. 케이크도 잘 만드시고 심지어 김장도 잘 담그신다”고 말해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