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파엠' 강민경 '이상형 콜린퍼스'(사진=방송캡처)

'철파엠' 강민경 '이상형 콜린퍼스'(사진=방송캡처)


'김영철의 파워FM' 다비치 강민경이 이상형으로 영국 배우 콜린 퍼스를 선택해 화제가 되고 있다.

다비치의 멤버 강민경은 5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서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 "'브릿지존슨의 일기'를 보고 좋아하게 됐다 콜린 퍼스를 좋아한다"고 고백했다.

이에 김영철은 "연예인이 다가온 적은 있지 않나"라는 질문에 강민경은 "당연하다. 활동을 11년 했다. 없으면 더 이상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영철은 강민경에게 "배우냐, 가수냐"고 물었다. 이에 강민경은 "그건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날 강민경의 인형 같은 비주얼 역시 카메라에 포착돼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속 그녀는 밝은 햇살이 그녀의 얼굴을 더욱 더 빛나게 하는 듯한 착각을 불러 일으킬 만큼, 여신적 미소를 고스란히 드러냈고, 양대 포털 실검 을 강타하고 있으며, 그녀의 광합성 같은 느낌적 느낌이 더욱 팬들을 즐겁게 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