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사진=방송캡처)

윤지오 (사진=방송캡처)



故 장자연의 동료 배우로 알려진 윤지오가 장자연 사망 10주기를 맞아 자신의 실명과 얼굴을 밝히고 그동안 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털어놨다.

5일 방송된 tbs 교통방송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는 윤지오가 출연, 장자연 사망 10주기를 맞아 인터뷰를 진행했다.

윤지오는 장자연 성추행 사건의 목격자인 동료 배우로 알려졌다. 당시 그는 수사가 진행될 당시 경찰 참고인 신분으로 수차례 조사를 받았다.

이날 윤지오는 "경찰 수사 과정에서 당시 있었던 사실을 있는 그대로 증언했지만, 그 증언들이 묻혔다"고 주장했다.

또 "당시 조사 이후 경찰이 차를 태워줬는데, 한 언론사의 차량이 저를 미행했다"며 "그 언론사의 이름이 적힌 차량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상생활이 불가능했고 이사도 수차례 했다"며 "캐스팅도 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지오는 최근 '13번째 증언'이라는 책을 출간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