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영란 친오빠 교통사고로 사망 "가족들 가슴 찢어져"

배우 허영란이 교통사고로 친오빠를 잃었다고 밝혔다.

허영란은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리 집의 가장이자 내 오빠이자 내 친구. 울 오빠의 갑작스런 죽음 앞에 우리 가족들은 지금 너무 가슴이 찢어지고 있네요”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지난 13일 새벽 0시 10분께 대전 경부고속도로 비룡분기점 인근에서 58살 박모씨가 몰던 4.5톤 화물차가 도로에서 자신의 차량을 살펴보고 있던 42살 허 모씨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 허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피해자 허씨는 허영란의 친오빠인 것으로 밝혀졌다.

허영란은 “시비로 싸우다 졸음운전한 차에 치인 게 아니라, 도로를 달리던 중 앞 화물차에 뭐가 떨어져서 확인하려고 갓길에 세우고 확인하는데 4.5톤 차량에 치인 것”이라며 보도된 기사 내용을 정정했다.

이어 “시신이 너무 훼손돼서 마지막 얼굴도 못보고 있다. 어떻게 이런 일이 저희 가족한테 생긴 건지”라며 안타까워했고, “아직 이 세상에 없기엔 너무 어린 나이인데 왜 하필 우리 오빠냐고! 실감이 안 난다”라고 비통한 마음을 드러냈다.

허영란은 “이렇게 한 순간에 이별하게 될 줄이야..오빠 보고 싶어..미안했어..고마웠어..정말 우리 오빠 사랑해”라고 오빠를 추모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허영란은 1996년 MBC 드라마 ‘나’로 데뷔해 ‘아버지가 미안하다’, ‘아들 녀석들’, ‘아임쏘리 강남구’ 등에 출연한 배우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