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2 (사진=방송 영상 캡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2 (사진=방송 영상 캡처)


전 농구선수 이동준이 미국 친구들을 한국에 초대했다.

30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전 농구선수 이동준이 호스트로 출연해 미국 친구들을 초대했다.

이날 이동준은 새호스트로 출연했다. 그는 미국 출신 전 농구선수로 한국에서 생활한지 13년이 된 한국 국적을 가진 한국인이다.

이동준은 키를 묻는 질문에 “201cm”라고 답했다. 또한 그는 “국가대표를 했는데 잘 하지 못했다. 솔직히 유명한건 이승준 동생으로 유명하다. 우리 형이 대표 팀에서 잘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동준은 “미국은 잘 모른다. 다 다른 문화다. 서부 시애틀 사람들 특징은 마음이 느긋하고 릴랙스하다”라며 고향인 시애틀에 대해 언급했다. 또한 “학창시절 농구선수 출신인 친구들과 한국여행을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후 이동준의 친구들이 등장했는데 모두들 큰 키를 자랑했다. 한국에 도착한 이동준의 친구들은 큰 키 때문에 등장부터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