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기준, '흉부외과' 출연 확정…'피고인' 팀과 재회

SBS 새 수목드라마 ‘흉부외과’(극본 최수진, 최창환, 연출 조영광)에 전격합류한 엄기준이 '피고인'팀과 다시 만나 인생캐릭터를 만든다.

드라마 ‘흉부외과’(가제)는 ‘두 개의 목숨 단 하나의 심장’, 딜레마 상황에 놓인 절박한 흉부외과 의사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로, 2017년 히트작인 ‘피고인’의 조영광 감독과 최수진, 최창환 작가가 다시 뭉치면서 다시금 화제가 되고 있다.

여기서 연기자 엄기준은 최고의 실력을 갖춘 흉부외과의사 최석한 역을 맡았다. 석한은 지방대 의대출신이라는 이유로 실력에 대한 대우를 제대로 받지는 못하지만, 출세의 기회를 잡게 된 순간 자신을 따르던 태수(고수 분)와는 다른 선택을 하면서 그와 대립하는 모습도 그려갈 예정이다.

설정상 석한은 주인공인 태수와 대립하는 인물로 일반적인 악역과는 차별화 된다. 주인공과 다른 방법을 선택함으로써 대립하는 석한은 다면적이면서도 복합적인 성격을 선보여야 할 만큼 고도의 연기력이 필요했던 것.

이에 제작진은 ‘피고인’에서 차민호역을 맡아 혼신의 연기를 보여준 엄기준을 떠올렸고, 이에 엄기준 또한 ‘피고인’팀과의 신뢰와 더불어 캐릭터의 매력에 이끌려 흔쾌히 출연결정을 내릴 수 있었다.

드라마관계자는 “‘흉부외과’의 최석한이라는 인물에 대한 제작진의 선택은 연기의 신(神) 엄기준이었다”라며 “차민호라는 역대급 캐릭터를 만들어낸 그가 이번에 ‘피고인’팀 다시 만나 이번에도 멋진 호흡을 맞출테니 많이 기대해달라”라고 소개했다.

한편, ‘피고인’ 작가와 감독콤비의 재회, 그리고 흉부외과 의사 역에 고수에 이어 엄기준까지 출연을 확정하며 큰 관심을 모으고 있는 드라마 ‘흉부외과’는 ‘친애하는 판사님께’ 후속으로 9월 중에 SBS를 통해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