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석 (사진=DB)

조정석 (사진=DB)



조정석과 거미 커플이 결혼을 발표한 가운데 조정석이 소감을 전했다.

배우 조정석은 22일 자신의 공식 팬카페를 통해 "여러분 정석입니다. 아이고 이른 아침에 놀라셨죠? 급작스러운 보도에 저도 깜짝 놀랐네요"라며 "여러분들께 좋은 소식이 있으면 제일 먼저 전해드려야 했는데 기사로 접하게 해드려 죄송해요. 항상 변함없이 사랑해주시는 여러분들께 인생의 가장 중요한 결정에 대해 직접 말씀 드리고자 이렇게 글 남겨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조정석은 "새로운 인생의 또다른 시작이기도 하고 배우로서 더 거듭날 수 있는 기로에 서있는 거 같기도 하고 혼자만 걸어왔던 길을 앞으로는 누군가와 같이 걸어갈 생각에 설레기도 하고.. 그래서 떨리기도 하네요"라며 "아직 세부적인 일정이 정해지지는 않았지만... 그래서 말씀을 못 드리고 있었지만. 올해 제가 결혼을 하려 합니다"라고 결혼 소식을 전했다.

그러면서 "5년 동안 서로에게 큰 힘이 돼주었던 사람이기에 그리고 앞으로도 제가 더 좋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격려 해줄 사람이기에 결혼을 결심 했습니다. 넘 갑작스러운 소식에 놀라셨겠지만 여러분들께서 열심히 예쁘게 잘 살라고 응원해 주시고 축복해 주셨으면 좋겠어요"라며 결혼 소감을 밝혔다.

또 조정석은 "든든한 한 가정의 가장으로서... 항상 부족하지만 좋은 작품으로 여러분들과 끊임없이 교감할 수 있는. 더 책임감 있는 배우 조정석으로서 인사 드릴게요. 더욱더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지켜봐 주세요"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거미와 조정석 양측은 "조정석과 거미가 올 하반기 결혼예정이며 준비 중인 것이 맞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한편 조정석과 거미는 2013년 지인의 소개로 만나 공개 열애 중이다. 특히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한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내는 등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왔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