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사진=방송 영상 캡처)

인생술집 (사진=방송 영상 캡처)


'인생술집' 모델 이혜정이 버터 간장밥과 전복장을 선보이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14일 오후 tvN 예능 '인생술집'에서는 모델 한혜진의 절친인 이현이, 이혜정, 김수미가 출연, 화끈한 입담과 유쾌함을 선보이며 직접 준비한 요리까지 뽐냈다.

이날 이혜정은 남편인 배우 이희준보다 먼저 '인생술집'에 출연하게 된 것에 대해 "남편이 내 섭외소식에 너무 질투하더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현이는 "남편이 '저기 유명한 사람들만 나가는데다’'고 하더라. 그래서 섭외소식을 전했더니 '너 그렇게 떴어?'라며 굉장히 축하해주고 기뻐해줬다"고 말했다.

또한 래퍼 개코의 아내 김수미는 "'잘 털고 와라' 그렇게만 이야기 해줬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한편 이혜정은 깊은 맛을 품은 버터 간장밥과 전복장을 준비해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혜정만의 전복장과 간장밥을 맛본 신동엽은 "이때까지 먹은 것 중 제일 맛있다"며 감탄을 연발했고, 한혜진도 "혜정아, 너 매일 이렇게 먹니?"라며 놀라워하며 정신없이 밥을 먹었다. 이에 이혜정은 "저희 집 놀러오세요"라며 웃었다.

출연진들은 모두 이혜정의 요리에 감탄하며 "판매용으로도 전혀 손색이 없다"고 평가했고, 이혜정은 "일하고 돌아올 때 안쓰러운 남편을 생각하면 요리를 하게 된다"고 전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