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법변호사(사진=무법변호사)

무법변호사(사진=무법변호사)


‘무법변호사’ 이혜영-최민수를 필두로 한 7인회가 지각변동을 예고한다. 죽은 기성 시장의 빈자리를 채울 새로운 인물이 합류, 오늘(27일) 펼쳐질 스토리를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매회 눈 뗄 수 없는 화려한 영상미와 속도감 넘치는 전개, 이준기-서예지-이혜영-최민수의 명품 열연으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tvN 토일드라마 ‘무법변호사’(김진민 연출/윤현호 극본/tvN, 스튜디오드래곤 기획/로고스필름 제작) 측은 27일(일) 새 멤버가 등장한 7인회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해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앞서 방송된 ‘무법변호사’ 5회는 봉상필(이준기 분)이 법정에 안오주(최민수 분)의 사주를 받은 브로커를 내세워 차문숙(이혜영 분)-안오주의 숨통을 조이며 기성 시장 살인사건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에 우형만(이대연 분)의 무죄가 입증될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른 상황.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7인회의 화려한 모임 모습이 담겨 있다. 7인회는 판사, 검사, 언론, 정치인이 모두 결탁한 거대한 악의 블랙홀이자 기성을 움직이는 실세들의 모임.

차문숙-안오주와 함께 남순자(염혜란 분), 고인두(전진기 분), 검사장, 은행장, 기성일보주필이 한데 모인 왁자지껄한 분위기가 눈길을 끈다. 입가에 걸린 가식적인 미소와 섬뜩한 속내를 숨긴 매서운 눈빛을 통해 이들의 긴장감 넘치는 관계를 고스란히 엿보게 하는데 유독 시선을 사로잡는 이가 있다. 바로 남순자의 딸이자 기성지검 강력부 검사 강연희(차정원 분).

긴장한 듯 억지로 미소를 짓고 있는 강연희의 모습과 함께 그녀 곁에 선 남순자의 굳은 얼굴에서 억장이 무너지듯 착잡함이 느껴진다. 반면 기존 7인회 멤버들은 새 멤버의 등장에 묘한 미소를 띠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에 진정한 정의를 위해 싸워야 할 검사 강연희가 ‘기성 안의 진짜 기성’이라 불리는 7인회 모임에 참석한 이유는 무엇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이는 기성을 쥐락펴락하는 기성 인사들이 오주그룹 VVIP룸에 모여 와인 파티를 하고 있는 모습. 자신들의 사리사욕을 위해 손잡은 7인회 멤버 중 남순자는 차문숙의 그림자이자 그녀가 기획한 각종 비리를 수족처럼 이행하는 인물. 반면 강연희는 남순자가 금지옥엽으로 키운 딸로 기성지검 승률 1위의 실력파 검사다.

과연 강연희는 어머니 남순자에 이어 7인회의 새로운 멤버가 된 것인지 이에 남순자는 어떤 반응을 보일지 궁금증을 높인다. 이와 함께 대대적인 지각변동을 예고하고 있는 7인회 모습이 보는 이들의 호기심을 높이며 오늘(27일) 방송되는 ‘무법변호사’ 6회를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tvN ‘무법변호사’ 제작진은 “이영수 기성 시장의 죽음과 함께 7인회 자리가 비게 됐다”며 “차문숙이 이영수 시장을 대신해 선택한 새 멤버가 7인회 모임에 첫 등장한다. 새로운 멤버 구성과 함께 이들의 결탁 관계가 앞으로 어떻게 발전할지 더 나아가 자신들의 목을 죄려는 봉상필-하재이(서예지 분)에게 어떤 반격을 가할지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tvN ‘무법변호사’은 법 대신 주먹을 쓰던 무법(無法) 변호사가 자신의 인생을 걸고 절대 권력에 맞서 싸우며 진정한 무법(武法) 변호사로 성장해가는 거악소탕 법정활극. 오늘(27일) 밤 9시 tvN을 통해 ‘무법변호사’ 6회가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