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남정음(사진=몽작소)

훈남정음(사진=몽작소)


목요일 밤, 남신들이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궜다. 남궁민과 최태준이 지난 24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스페셜 ‘훈남정음’ 3~4회에서 심쿵 비주얼로 여심을 홀렸다.

‘훈남정음’은 사랑을 거부하는 비연애주의자 '훈남'(남궁민 분)과 사랑을 꿈꾸지만 팍팍한 현실에 연애포기자가 된 '정음'(황정음 분)이 연애불능 회원들의 솔로 탈출을 도와주다가 사랑에 빠져버린 코믹 로맨스.

시작은 최태준이었다. 극에서 정음은 퇴사 위기 끝에 제로회원을 맡게 된 상황. 야근을 하며 스트레스를 받고 있던 중 준수(최태준 분)가 나타났다. 정음이 힘든 것을 알고 일부러 찾아온 것. 덕분에 정음은 잠시 머리를 식힐 수 있었다.

준수는 아이스크림을 먹으며 연애칼럼 '훈남정음'을 읽기 시작했다. 하지만 정음은 제로회원 걱정으로 최태준의 말이 귀에 들어오지 않는 상태. 그러던 중 최태준은 정음에게 아이스크림을 권했고, 정음은 방심한 채 얼굴을 내밀었다. 그러자 정음의 이마와 준수의 입술이 서로 맞닿았다.

갑작스러운 키스에 순간 얼어붙은 두 사람. 정음이 “뭐하는 거냐”며 당황하자 준수는 연애칼럼에 나온 것을 따라 한 것이라며 분위기를 전환했다. 두 사람 사이에 묘한 기류가 풍기며 앞으로의 관계에 궁금증을 불러 일으켰다.

남사친의 반전이었다. 준수는 정음의 소꿉친구로 허물없이 가깝게 지내던 사이. 하지만 이마 키스로 친구가 아닌 남자의 모습을 보여줬다. 여기서 최태준은 잘생긴 외모, 부드러운 목소리, 다정한 태도 등으로 캐릭터를 완벽히 표현해 여심을 뒤흔드는데 한 몫 했다.

이날 안방극장을 달군 훈남 비주얼의 절정은 남궁민과 최태준의 투샷이었다. 준수가 정음의 부탁으로 찰리(조달환 분)와 잡지 인터뷰를 진행하던 중 훈남이 찾아온 것. 훈남과 준수의 첫 만남이었다.

극과 극 매력이었다. 서로 분위기도, 스타일도 180도 달랐다. 먼저 훈남은 냉미남이었다. 빈틈없는 외모와 카리스마로 무장했다. 반면 준수는 온미남이었다. 부드러운 미소와 따뜻한 매너로 또 다른 매력을 자랑했다.

두 사람의 투샷은 찰리의 말처럼 그야말로 비주얼 용호상박이었다. 남궁민은 캐릭터에 맞게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한 비주얼을 뽐냈다. 최태준 역시 완벽한 남사친의 모습이었다. 훈훈한 외모에 매너까지, 훈남의 정석이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훈남과 정음의 깊어진 인연이 그려졌다. 정음이 연애 칼럼 ‘훈남정음’ 비밀 작가가 훈남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것. 자신이 맡은 제로회원들의 커플 성공을 부탁하기 위해 훈남의 사무실을 찾으면서 또 한 번 인연이 이어졌다.

정음이 제로회원을 맡게 된 과정부터 훈남과 정음의 반복되는 인연이 유쾌하게 보여졌다. 덕분에 드라마 재미도 한층 더해졌다.

훈남정음은 매주 수,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