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황찬호 페이스북)

(사진=황찬호 페이스북)


지난 26일 배우 황찬호가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향년 32세.

오늘(29일) 황찬호의 소속사 마라톤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고인은 26일 새벽 심장마비로 숨을 거두었다.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인의 빈소에는 황찬호를 추모하는 선후배 배우들의 발길이 이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황찬호는 2006년 연극 '유리가면 Episode 5 - 또 하나의 영혼'을 시작으로 드라마 ‘장영실’과 연극 ‘챠이카’, ‘파러데스’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으며 올해는 MBN 드라마 '연남동 539', OCN 드라마 '그 남자 오수' 등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