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리스' 임신위해 모텔에 들어가는 최희서 (사진=방송캡쳐)

'미스트리스' 임신위해 모텔에 들어가는 최희서 (사진=방송캡쳐)


최희서가 ‘미스트리스’ 첫 회부터 파격적인 모텔씬으로 등장해 관심이 집중된다.

28일 밤 방송된 OCN 드라마 ‘미스트리스’에서는 한정원(최희서 분)과 황동석(박병은 분)이 임신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고등학교 교사인 한정원은 근무 도중에 남편 황동석과 급하게 만났다. 황동석의 계속된 요청으로 근무 중에 모텔에 들어간 두 사람은 화려한 시간을 보냈다. 두 사람이 대낮에 모텔에 들어간 이유는 아이를 갖기 위해 노력 중이었고, 황동석은 한정원의 배란일에 때문에 서둘렀던 것이다.

한편 그 사이 학교에서는 한정원이 담임을 맡고 있는 학생들의 싸움이 벌어졌다. 이후 어떻게 내용이 풀려나갈지에 대해 시청자들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미스트리스’는 OCN에서 토‧일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