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깝스' 김선호 (사진=방송 영상 캡처)

'투깝스' 김선호 (사진=방송 영상 캡처)


'투깝스' 김선호가 고봉숙 앞에서 자신의 앞날을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15일 MBC '투깝스'에서는 공수창(김선호)이 고봉숙(임세미)과 이야기를 하며 자신의 앞날을 걱정하는 모습이 방영됐다.

미스 봉(류혜린)으로부터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이야기를 들은 공수창은 불안감에 휩싸였다. 그는 불안한 마음을 안고 자신의 몸이 누워있는 병실로 향했다.

병실에 도착한 공수창은 그를 지극정성으로 간호하는 고봉숙을 발견했다. 고봉숙은 의식불명 상태로 누워있는 공수창에게 책을 읽어주며 힘을 불어 넣어주는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그런 고봉숙을 지켜보던 공수창은 "고봉숙, 나 진짜 잡을 수 있을까? 진짜 내 몸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라며 혼란스러운 마음을 표현했다.

그러자 고봉숙은 거짓말처럼 "쉽네. 내가 만들어 줄게. 꼭"이라고 그의 질문에 대답하는 듯한 말을 했다. 고봉숙의 말을 들은 공수창은 미소 짓는 보습을 보였다.

MBC '투깝스'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양민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