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이파니(사진=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캡처)

비디오스타 이파니(사진=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캡처)


‘비디오스타’에 이파니가 출연해 거침없는 입담으로 눈길을 끌었다.

8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이 커플 실화임? 솔로오열' 특집으로 꾸며져 이파니-서성민 부부와 미나-류필립 커플이 출연했다.

이날 이파니는 "제가 사실 복 코인데 코 성형을 5번 했다. 뾰족하게 버선코를 만들고 싶었는데 전 안된 다더라"라며 거침없는 입담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어 이파니는 “신랑 코를 봤는데 너무 예쁘더라”라면서 “그런데 자기도 두 번 한 거라고. 너무 잘 서지 않았냐고 물어보더라”라며 남편의 성형까지 폭로해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이파니는 미나 커플에 대해 “저쪽은 얼마나 버틸지 모른다”며 신경전을 벌여 폭소케 했다.

오수빈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