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정준영, 소속사와 '행복추구권' 딜…내용이?(사진='아는형님' 정준영 캡쳐)

'아는형님' 정준영, 소속사와 '행복추구권' 딜…내용이?(사진='아는형님' 정준영 캡쳐)

'아는형님'에 출연한 가수 정준영이 소속사와의 계약에 행복추구권을 넣었다고 언급해 화제다.

8일 방영된 JTBC '아는형님'에는 배우 이선빈과 가수 정준영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정준영은 '아는형님' 멤버들에게 대해 인사와 함께 "회사와 계약할 때 꼭 넣어야 한다고 주장한 조항이 있다"며 해당 조항에 관한 문제를 냈다.

이에 강호동은 '행복추구권'을 말해 정답을 맞췄다.

정준영은 "조항에 '하고 싶지 않으면 안 해도 된다는 행복추구권을 넣었다"면서 "처음에는 대표님도 별 신경을 쓰지 않은 것 같은데, 포괄적인 거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다 나왔던 것처럼 '나 별로 하고 싶지 않은데' 그러면 안 해도 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는형님' 출연에 대해서도 정준영은 기타없이 말했다. 정준영은 "행복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에 ('아는형님'에) 출연한 것"이라며 "반가운 사람이 많아서 좋다"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