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심소영 (사진=방송캡쳐)

라디오스타 심소영 (사진=방송캡쳐)


‘라디오스타’ 심소영 출연에 시청률도 상승했다.

23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 / 연출 박창훈)는 8.2%의 전국일일시청률을 기록했다.

지난 15일 방송분 시청률 7.5%보다 0.7%p 상승한 수치다.

‘공부의 신’ 특집으로 진행된 이날 방송에서 심소영은 ‘여자 하버드’로 불리는 웰즐리 대학교에 17세의 최연소 나이로 입학했다고.

심소영은 “제가 7살에 학교에 가서 나이가 어렸기 때문에 부모님들이 저를 먼 타국에 혼자 보내는 것을 걱정하셨다. 그 학교는 시골에 있고 여자대학교라 안심하고 보내셨다”고 말했다.

이어 “만 17살에 대학교를 갔다. 힐러리 클린턴과 미국 최초의 여성 국무장관인 매들린 올브라이트의 모교이자 미국 동부 7대 명문인 웰즐리 대학교에 최연소의 나이로 입학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기도.

한편 동시간대 KBS 1TV ‘뉴스라인’은 6.6%, KBS 2TV ‘추적 60분’은 3.0%, SBS ‘웃음을 찾는 사람들’은 3.1%의 시청률을 나타냈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