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 김민희, 베를린 영화제서 커플링 끼고…

배우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이 세계 3대 영화제인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참석 당시 비슷한 디자인의 반지를 끼고 나와 이목을 끌었다.

김민희는 홍상수 감독의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에서 주인공 '영희'를 연기, 18일(현지시간)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폐막식을 겸한 시상식에서 은곰상의 한 분야인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김민희는 여우주연상을 받은 후 수상소감으로 홍상수 감독에 "감독님 존경하고 사랑합니다"라고 말해 화제를 낳기도 했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전작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를 함께 작업한 후 불륜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희는 수상 당시 오른손 약지에 간결한 디자인의 반지를 착용하고 있었다. 이후 기자회견에 김민희는 참석한 홍상수 감독 역시 비슷한 디자인의 반지를 끼고 있었다.

김민희는 기자회견에서 "아침마다 너무 좋은 글을 받는 것은 여배우로서는 굉장히 기쁘고 신나는 일"이라면서 "감독의 요구를 최선을 다해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김민희는 "감독님의 대본에는 항상 재미 있는 유머가 많다"면서 "제가 그것을 표현하는 데 서툰 점이 있지만, (감독의 의도대로) 맛을 살리려고 노력한다"고도 덧붙였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유부남 영화감독 명수(정재영 분)와의 관계에 괴로워하는 여배우 영희(김민희 분) 이야기를 다뤘다. 이에 영화가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의 이야기와 겹쳐 있다는 논란이 일기도 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