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라디오스타' 캡처

승리. '라디오스타' 캡처

빅뱅 승리가 이른바 침대 스캔들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승리는 2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자고 있는 사진이나 찍힌다"는 발언으로 녹화장을 초토화시켰다.

앞서 승리는 일본 주간지 프라이데이에 의해 침대에서 상반신을 벗고 자는 모습이 공개된 바 있다. 여기에 승리와 하룻밤을 보냈다고 주장하는 여성의 증언까지 덧붙여져 파장이 일었다.

승리의 이 같은 발언은 빅뱅 멤버들을 둘러싼 열애설 토크 도중 나왔다.

먼저 지드래곤은 "열애 사실을 공개하는 순간 여성분에게도 피해가 간다"면서 자신은 타인 시설을 의식하지 않기 때문에 파파라지 사진이 많다고 말했다.

이에 승리는 "지드래곤 형은 그냥 찍혀도 멋지게 나온다"면서 "하지만 나는 자고 있는 사진이나 찍힌다"라고 말끝을 흐려 모두를 폭소하게 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