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화신 (사진=방송캡처)

질투의 화신 (사진=방송캡처)



‘질투의 화신’ 이미숙이 역대급 센 언니로 등극했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 5회에서는 계성숙(이미숙 분)이 방송 사고를 만든 표나리(공효진 분)와 나주희(김예원 분)의 뺨을 때리며 혼내는 모습이 그려지는 데 이어, 사장에게 걸려온 전화에 분노를 표출하며 할 말을 다 하는 모습으로 사이다 매력을 발산했다.

계성숙은 나주희와 표나리의 날씨 생방송이 끝나자마자 두 사람에게 “죄송이 나와? 터진 주둥이라고 죄송이 나와 이 기집애들아! 니들 그 주둥이 안 꼬매? 니들 다시 내 앞에서 다시 입 벌리게 할 줄 알아 내가?” 라고 거친 입담으로 무서운 선배 카리스마를 내뿜었다.

또한 방송 사고 때문에 화가 난 사장의 전화를 받은 계성숙에게 핀 조명이 떨어지며 인내심 있게 듣는 모습이 재미를 부여하는가 하면, 결국 분노를 터뜨리며 사장에게 하고 싶은 말을 모두 다해 보는 이들의 속을 시원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그 누구보다 위풍당당하던 계성숙이 전화를 끊고 “아우 술 고파. 아우 남자 고파. 아우 아우 내 편 고파”라고 말하며 센 모습 뒤에 내면의 외로움이 드러나 안타까움을 전하기도.

한편 매회 불꽃같은 카리스마로 후배와 동기는 물론, 사장에게까지 시원한 한방을 날리며 시청자들을 대리만족 시키고 있는 이미숙이 출연하는 ‘질투의 화신’은 매주 수, 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