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화신 공효진 (사진=방송캡처)

질투의 화신 공효진 (사진=방송캡처)


‘질투의 화신’ 공효진이 조정석을 걱정했다.

1일 방송된 SBS 새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에서는 표나리(공효진 분)가 병실에서 이화신(조정석 분)을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방암으로 입원하게 된 이화신은 같은 병실에 입원한 표나리를 보고 “너도 유방암이냐? 나도 유방암이다”라고 말했고, 표나리는 “저는 아닌데”라며 깜짝 놀랐다.

이어 표나리는 “그냥 한 번 검사해보라고 한 건데 진짜 유방암일 거라고는 생각도 못했다. 말기는 아니냐. 그런데 왜 혼자있냐. 가족 없냐”고 걱정하며 눈물을 흘렸다.

한편 이날 ‘질투의 화신’에서는 이화신이 오열했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