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화신 (사진=방송캡처)

질투의 화신 (사진=방송캡처)



‘질투의 화신’ 조정석이 유방암 판정을 받고 절망했다.

31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에서는 이화신(조정석 분)이 유방암 판정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화신은 정밀 검사를 받았고, 의사 금석호가 유방암 확진을 내리며 남자 유방암 환자도 있었다고 알려줬다.

이를 들은 이화신은 절망하며 “저보고 유방암 환자라는 거 믿으라는 거냐. 저한테 왜 그러시냐”며 믿지 못했다.

의사는 “하루라도 빨리 수술 받으시는 게 좋다. 젊지 않느냐. 1기다. 물론 열어봐야 정확하게 알겠지만 1기이니까 환자 분은 나쁘지 않은 것이다”라며 “남자도 유방 있으니 유방암 걸릴 수 있다. 수술 받으시면 된다”고 안심 시켰다.

그러나 이화신은 “안 된다. 저 지금 암이면, 오디션 한 달 남았다”며 “그때까지 제 가슴 정상으로 만들어 달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질투의 화신’에서 표나리(공효진 분)와 이화신은 같은 병실에서 만났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