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목드라마 (사진=SM C&C)

수목드라마 (사진=SM C&C)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 조정석의 파란만장한 하루가 공개된다.

31일 방송되는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에서는 마초기자 조정석(이화신 역)의 자존심이 산산조각 나는 사건이 발생한다.

방콕 특파원 활동 후 귀국한 이화신(조정석 분)은 가벼운 교통사고를 내고 정형외과에서 검사를 받았지만 돌아오는 대답은 유방외과 진료를 받아보라는 청천벽력 같은 말이었다.

그는 코웃음 쳤지만 곧 분홍색 검사복을 입고 표나리(공효진 분)에게 전화를 해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에 이날 방송에서는 이화신이 표나리에게 전화를 할 수밖에 없었던 인고의(?) 시간들이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 속 그는 진료를 받는 순간에도, 분홍색 가방을 들고 있을 때에도 얼굴에 그늘이 드리워져 있어 그의 멘붕 상태를 짐작케 한다.

특히 이화신이 있는 장소가 그토록 부정하던 유방외과라는 점에서 3회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만든다. 표나리부터 정형외과 전문의까지 자신의 가슴 상태에 의구심을 품어 내색하지 않았지만 그 역시 남다른 고민을 해왔던 것.

더욱이 마초와는 어울리지 않는 분홍색 소품들이 이화신을 더욱 심난하게 만든다고 해 그에게 닥칠 파란만장한 하루에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질투의 화신’의 관계자는 “사내, 수컷을 외치던 이화신에게는 병원 자체가 생소할 뿐만 아니라 순간순간이 믿을 수 없는 상황처럼 느껴지게 된다. 이를 조정석이 아주 차지고 혼신을 다해 연기했다. 오늘 방송에서 주목해야 할 하나의 포인트가 될테니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질투의 화신’ 3회는 금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