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시현 (사진=키이스트)

권시현 (사진=키이스트)



권시현이 ‘여자의 비밀’을 통해 안방극장 공략에 나선다.

16일 소속사 키이스트에 따르면 최근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에서 명재 유생 ‘황희’ 역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떨쳤던 권시현이 KBS 2TV 새 저녁일일드라마 ‘여자의 비밀’에 캐스팅됐다.

권시현이 출연하는 ‘여자의 비밀’은 백조처럼 순수했던 여자가 아버지의 복수를 위해, 빼앗긴 자신의 하나뿐인 아이를 되찾기 위해 흑조처럼 강인한 여자가 되어 탐욕과 배반의 대상에 정면으로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극중 권시현이 연기할 ‘강지찬’은 최고의 뮤지션을 꿈꾸는 열혈청년으로 훈훈한 외모와 넉살 좋은 성격, 긍정 에너지까지 두루 갖춘 매력남이다.

늘 티격태격하는 친누나 ‘강지유(소이현 분)’를 뒤에서 묵묵히 챙기는 누나바보 면모까지 드러내며 훈훈한 ‘남매케미’로 안방극장 여심을 설레게 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권시현은 2015년 드라마 ‘미녀의 탄생’에서 극중 주상욱의 비서이자 믿음직한 조력자 ‘한태희’ 역으로 얼굴을 알린 후 영화 ‘연평해전’과 드라마 ‘밤을 걷는 선비’ 등을 통해 다양한 매력을 선보이며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는 신예다.

지난 3월 종영한 ‘육룡이 나르샤’에서 ‘황희’ 역을 맡아 이방원(유아인 분)과 팽팽하게 대립하며 긴장감을 조성하는 등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바 있어 이번 드라마에서 선보일 새로운 모습에도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라이징스타’ 권시현이 출연하는 ‘여자의 비밀’은 ‘천상의 약속’ 후속으로 오는 27일 저녁 7시50분 첫 방송된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