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보경심:려 백현 (사진=‘보보경심 : 려’ 공식 페이스북)

보보경심:려 백현 (사진=‘보보경심 : 려’ 공식 페이스북)



‘보보경심 : 려’ 백현이 ‘비글왕은’으로 완벽히 빙의한 모습이 공개됐다.

4일 오전 판타지 로맨틱 사극 ‘보보경심 : 麗(려)’(이하 ‘보보경심 : 려’) 측은 꽃황자 미리보기 시리즈 제 3탄으로 10황자 ‘왕은’으로 변신한 백현의 스틸을 공개했다.

백현은 그룹 엑소(EXO)의 멤버로 무대 위에서는 카리스마 넘치는 노래와 군무-퍼포먼스로 강렬함을 선사하는 한편, 평소에는 멤버들 중 ‘비글미’(발랄하며 짓궂은 장난을 자주 치는 사람이 갖고 있는 아름다움)을 가진 멤버로 꼽히며 팬들 사이에 인기몰이를 톡톡히 한 바 있다.

그런 백현이 이번에는 ‘보보경심 : 려’의 10황자 ‘왕은’으로 변신, 첫 정극 연기에 도전한다고 알려져 관심이 모아졌다. 그가 맡은 역은 ‘중2 병’에 걸린 개구쟁이 황자 왕은으로, 알고 보면 진심을 그대로 표현하지 못하고 장난으로 툭툭 내뱉는 부끄럼쟁이 황자로 뭇 여성들의 귀여움을 독차지할 예정이라고 전해져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비글왕은’으로 완벽히 변신한 백현의 모습이 담겨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는 앞선 테스트 촬영에서 포착된 백현의 모습이 담긴 것으로, 그는 머리카락을 한데 모아 높게 올려 묶고 푸른빛 도는 머리띠를 착용하고 있는 데 발랄함과 상큼함이 물씬 풍겨져 나와 보는 이들로 하여금 ‘심쿵사’를 유발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스틸 속 백현은 얼굴 가득 여심을 사르르 녹이는 해맑은 햇살미소를 장착하고 있어 보는 이들까지 미소 짓게 만든다. 더불어 그의 표정에서는 숨길 수 없는 장난기가 풍겨져 나오는 듯해 극중에서 백현이 얼마나 귀여운 개구쟁이의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무엇보다 백현은 ‘보보경심 : 려’의 발랄함을 담당하고 있는 10황자 왕은 역의 느낌을 최대한으로 살리기 위해 끊임없이 대본을 분석하며 연습을 이어가는가 하면, 특유의 발랄함으로 촬영장을 웃음으로 가득 물들이고 있다는 후문이어서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 상황.

‘보보경심 : 려’ 측은 “백현이 제작진의 의견에 귀를 기울이며 자신만의 매력을 쏟아 부은 ‘왕은’ 캐릭터로 열혈적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면서 “촬영장을 환하게 밝히는 엔도르핀 같은 백현과 ‘보보경심 : 려’에 많은 기대와 관심, 그리고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보보경심 : 려’는 100% 사전제작으로 올해 하반기 방송 편성을 논의 중에 있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