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이돌아왔다 (사진=방송캡처)

슈퍼맨이돌아왔다 (사진=방송캡처)



‘슈퍼맨이돌아왔다’ 유진의 어머니가 기태영의 첫인상에 대해 털어놨다.

27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 -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이돌아왔다)’에서는 배우 기태영-유진 가족이 괌을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기태영과 유진은 딸 로희와 함께 유진의 친정식구들이 살고 있는 괌을 방문해 가족들과 만났다.

이어 유진의 어머니가 사위 기태영의 첫인상에 대해 “처음 왔을 때 말도 없었다. 별로였다”라고 직설적으로 말했다.

이에 기태영은 “처음 뵌 게 드라마 촬영장이었다. 제가 먼저 인사드렸었다”라고 밝혔다.

그러자 유진의 어머니는 “그 때 인사를 받았는데 좀 이상하게 느꼈다. 내가 다른 곳 촬영장을 몇 번 갔는데 상대배우가 인사하러 온 게 처음이었다. 그래서 유진한테 흑심이 있나 생각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슈퍼맨이돌아왔다’에서는 다을이가 아빠 이범수와 운동을 했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