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성시경 (사진=해당방송 캡처)

무한도전 성시경 (사진=해당방송 캡처)



무한도전 성시경이 광희의 축가에 소감을 밝혔다.

26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은 '웨딩싱어즈'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광희가 독특한 분장을 한채 축가를 불러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광희는 부르노 마스의 '메리 유(Merry you)'를 열창했고 이를 본 하하는 최근 이세돌 바둑 9단과 대결을 펼친 인공지능 알파고를 언급했고 유재석은 "이거 기계 아니야 기계"라며 "이거 영화냐. 영화의 한 장면이야?"라고 말했다.

특히 광희의 독특한 의상과 분위기를 접한 성시경은 "알파고를 본 적 없지만 알파고가 저렇게 생겼을 것 같다"라고 덧붙여 좌중을 폭소케 했다.

한편 이날 ‘무한도전’에서는 장범준이 결혼을 하게된 계기를 털어놨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