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롯데월드타워서 재활용 전시…신동빈 회장도 관람

롯데케미칼은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아레나 광장에서 자사의 친환경 활동을 소개하는 '에브리 스텝 포 그린'(Every Step for Green) 전시회를 진행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오는 27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전시에는 롯데케미칼의 친환경 프로젝트와 수소, 전지 등 미래사업 로드맵이 소개된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길이 16m, 높이 4m 규모의 선박이다.

이 배는 롯데케미칼의 사내벤처 '라이콘'이 개발한 것으로, 100% 재활용 가능한 HDPE(고밀도 폴리에틸렌) 소재로 제작됐다.

배의 이름은 새로운 가능성을 확인한다는 의미로 '가능성(Possibility)호'로 지어졌다.

이 외에도 100% 재활용 가능한 소재로 만든 초경량 아이스박스,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해 만든 롯데자이언츠 유니폼, 운동화 등도 전시됐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전시 첫날인 지난 19일 현장을 찾아 관람했다.

신 회장은 "롯데케미칼의 다양한 친환경 활동을 롯데월드타워를 찾은 시민들이 쉽고 재미있게 관람할 수 있어 의미 있는 전시라고 생각한다"며 "롯데는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진정성 있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롯데케미칼은 수소 에너지와 배터리 소재, 재활용·바이오 플라스틱 등 친환경 사업에 2030년까지 총 11조원을 투자하겠다는 '롯데케미칼 2030 비전'을 발표한 바 있다.

롯데케미칼, 롯데월드타워서 재활용 전시…신동빈 회장도 관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