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더존비즈온과 재무예측 컨설팅 서비스 출시

신한은행은 더존비즈온과 기업금융 Baas(Banking as a Service)모형의 일환인 '재무예측 컨설팅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재무예측 컨설팅서비스는 기업의 과거 3개년 재무제표와 현재 매입매출에 대한 실시간 거래현황을 분석해 현상분석과 진단을 하고, 향후 미래 3개년에 대한 추정재무예측치 및 재무역량을 제시하는 솔루션제공의 3단계 서비스를 제공한다.

신한은행과 더존비즈온이 세번째로 공동개발한 이 서비스는 온라인인 더존비즈온의 ERP시스템에서 제공된다.

솔루션제공을 받은 기업고객이 심화상담을 원할 경우 오프라인 채널인 신한은행 전국 527명의 기업금융전문가(RM)에게 연결돼 구체적인 상담을 할 수 있다.

특히 기존 은행, ERP회사, CB사가 각사의 특화영역에 대한 정보만을 제공한 것과 달리 각 채널의 장점을 모두 융합해 고객의 재무의사 결정력을 높이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더존비즈온과의 협업은 핀테크와 금융사의 기업금융 분야 최초 시도"라며 "향후 금융과 ERP산업간 고도화된 연결과 협업을 통해 기업금융시장에 새로운 변화를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전민정기자 jmj@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