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안산시는 본격적인 일상회복이 시작됨에 따라 지역의 역사·문화·해양·생태 관광지를 돌아볼 수 있는 '오감만족 감성여행, 안산시티투어'를 재개한다고 6일 밝혔다.

안산시, 일상회복 맞춰 시티투어 3년 만에 재개

안산시티투어는 생태탐방투어 버스를 타고 안산의 다양한 관광명소들을 관광해설사의 안내를 들으며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코로나19 사태 이후 중단됐다가 3년 만에 재개하게 됐다.

투어는 ▲ 1코스 문화·예술(최용신기념관→성호박물관→김홍도미술관→안산갈대습지공원) ▲ 2코스 힐링·생태(시화호조력발전소→대송습지→대부해솔길→탄도 바닷길) ▲ 3코스 맞춤형 체험(시내·대부도 지역 자유롭게 원하는 코스로 구성) 등 총 3개의 코스 중 원하는 코스를 선택할 수 있다.

시는 본격적인 운행에 앞서 지난달 시범운행을 통해 개선점을 발굴하고, 새로운 콘텐츠를 도입하는 등 관광객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올 하반기부터는 바닷길과 대부도의 생태관광지를 연계한 해양생태 관광코스를 새롭게 선보일 계획이다.

시티투어를 이용하려면 안산시티투어 홈페이지(http://www.ansancitytour.com)에서 신청하면 된다.

안산시, 일상회복 맞춰 시티투어 3년 만에 재개

한편 안산시는 시티투어 재개와 더불어 오는 9월 대부해솔길 걷기축제, 10월 김홍도축제 등 코로나19로 중단했던 축제를 다시 개최하고, 동주염전과 스카이바이크 등 새로운 관광콘텐츠도 개발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