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테이너 물동량 1.3% 줄고, 비컨테이너 물동량 1.5% 늘어
1분기 항만 수출입 물동량 0.7% 줄어…"철광석·자동차 감소"

철광석과 자동차 등의 물동량이 줄어들면서 올해 1분기(1∼3월) 전국 항만의 수출입 화물 물동량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양수산부는 올해 1분기 전국 무역항의 수출입 화물 물동량이 작년 동기(3억3천368만t) 대비 0.7% 감소한 3억3천121만t(톤)으로 집계됐다고 24일 밝혔다.

연안 물동량은 유류, 시멘트, 유연탄 물동량 증가로 작년(5천308만t) 대비 8.9% 증가한 5천779만t으로 파악됐다.

이를 모두 합산한 전국 항만의 총 물동량은 3억8천900만t으로 작년 같은 기간(3억8천676만t)에 비해 0.6% 늘었다.

◇ 컨테이너 물동량 1.3% 감소…대미 수출입 9.4% 늘어
1분기 전국 항만에서 처리한 컨테이너 물동량은 작년 동기(733만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 대비 1.3% 감소한 723만TEU였다.

이 중 수출입은 지난해 1분기(426만TEU)보다 3.2% 감소한 413만TEU로 집계됐다.

전기전자·철강 제품의 수출 증가세가 지속되면서 대(對)미국 수출입은 9.4% 늘었지만, 중국과 일본 등에 대한 수출입 물동량이 각각 5.2%와 2.4% 감소하면서 수출과 수입이 모두 줄었다.

다만 환적 물량은 306만TEU로 작년보다 1.3% 증가했다.

주요 항만별 컨테이너 처리 실적은 부산항이 553만TEU로 작년 동기 대비 0.4% 감소했다.

부산항은 대미 물동량(6.8%)이 크게 늘었지만 중국(-2.0%), 일본(-3.2%) 등의 물동량이 감소해 전체 수출입 물동량은 작년보다 1.2% 줄어든 259만TEU로 집계됐다.

인천항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10.1% 감소한 75만TEU를 처리했다.

이 중 수출입 물동량은 9.3% 감소한 73만TEU였다.

광양항은 54만TEU를 처리해 작년 같은 기간보다 8.4% 늘었다.

이 가운데 수출입 물동량은 0.2% 증가한 44만5천TEU였다.

1분기 항만 수출입 물동량 0.7% 줄어…"철광석·자동차 감소"

◇ 비컨테이너 물동량 1.5%↑…해수부 "상하이 봉쇄령으로 인한 물류차질 최소화"
1분기 전국 항만에서 처리한 비컨테이너 화물 물동량은 모두 2억6천257만t으로 전년 동기(2억5천862만t) 대비 1.5% 증가했다.

주요 항만별로 보면 광양항은 원유·석유화학제품 수출입이 늘었지만 제철(철광석·유연탄 수입, 철강제품 수출) 관련 물동량이 줄면서 작년 1분기에 비해 3.2% 감소한 6천128만t을 처리했다.

울산항 처리량은 4천849만t으로 작년보다 12.3% 증가했다.

원유 수입과 석유화학제품 및 자동차 수출 물동량이 늘어난 영향으로 분석된다.

인천항은 원유·석유가스 수입 물동량과 석유정제품 수출이 늘었지만 자동차·철강제품 수출입 등이 줄면서 작년보다 0.5% 감소한 2천713만t을 처리했다.

평택·당진항은 석유가스와 철광석, 자동차 수입 물동량이 줄면서 작년보다 1.3% 감소한 2천662만t을 처리한 것으로 집계됐다.

품목별로 보면 유류와 유연탄은 각각 5.2%와 1.2% 증가했지만 광석과 자동차는 각각 9.9%와 5.0% 감소했다.

전재우 해수부 해운물류국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세계 주요 항만의 연쇄적인 적체에도 수출과 무역의 호조로 올해 컨테이너 물동량은 예년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며 "다만 중국의 상하이 등 주요 도시 봉쇄가 길어지고 있는데 이로 인한 수출입 물류 차질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