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시장의 선구자인 테슬라는 하이엔드 전기차를 시작으로 고급 전기차의 이미지를 확보하고, 꾸준한 전기차 개발로 친환경 이미지까지 선점했다. 전기차 제조 시 발생하는 탄소 배출량에 대한 지적과 공급망 이슈까지 관리에 나섰다. 배터리 재가공을 통해 생애주기 내 에너지의 독립적인 생태계도 확보한다
[한경ESG] 베스트 프랙티스 - 테슬라
유료 서비스
해당 기사는 유료서비스로 결제 후 이용가능합니다.
구독신청 안내를 확인해 주세요.
구독신청 및 안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