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과관리 소프트웨어 기업 레몬베이스, 다면평가 가이드북 발간
다면평가 설계-운영-분석-후속조치 등 단계별로 필요한 정보 총망라
동료·상사도 평가하는 다면평가…"운영 노하우 완전정리 해드립니다"

성과관리 비즈니스형 소프트웨어(SaaS) 기업 레몬베이스가 다면평가 단계별 절차적 지식과 노하우를 담은 ‘다면평가 가이드북’을 펴냈다고 28일 발표했다.

성과관리의 일종인 다면평가는 하향평가에 상향·동료평가가 추가된 게 특징이다. 최근 기업들은 다양한 평가자의 관점과 근거를 확보하기 위해 다면평가를 도입하는 추세다. 하지만 평가자 교육, 익명성 보장 등 운영상의 어려움을 겪어왔다.

레몬베이스에서 마련한 이번 가이드북(사진)은 이러한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다면평가를 운영하는 실무자와 평가에 참여하는 평가자와 피평가자(평가 대상자)가 알아두어야 할 사항을 설계(Plan)-운영(Do)-분석(See)-후속조치(Follow-up)의 4단계로 정리했다.

가이드북의 첫 파트에는 다면평가 운영 방안을 수립하고 실행을 준비하는 모든 과정이 나온다. 피평가자를 선정하고, 평가자를 지정하고, 평가 항목과 척도를 고르는 등의 활동에 필요한 지식이 총망라됐다. 다면평가 문항을 설계할때 점검해야 하는 사항도 확인할 수 있다.

실무자를 위한 지침도 있다. 두 번째 파트는 운영자의 역할과 응답률 관리 등의 실질적인 노하우를 중점적으로 정리했다. 응답률을 높이기 위해 주어진 기간 안에 작성을 마치도록 메시지를 발송하는 주기나 평가 응답을 독려하는 메시지 예시도 제공한다.

수집된 정보를 잘 활용하는 방법도 수록됐다. 세 번째 파트에서는 신뢰도가 높은 평가 결과를 선별하여 종합・분석하고 공유하는 방법을 전하고 있다. 예컨대 모든 문항에 마침표 한개만 찍어 응답을 제출하거나, 모든 대상자에 같은 등급을 매기는 등의 불성실 평가 결과를 미리 거를 때 확인해야 할 사항을 살펴볼 수 있다.

평가 결과를 분석한 뒤 후속조치에 소홀하면 제도의 효과를 제대로 거두지 못할 수 있다. 평가가 그 자체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일상 업무 계획과 성과 개선에 반영되려면 평가자와 피평가자 간 1:1 피드백 면담과 자기평가계획 수립에 대한 리더의 코칭이 이뤄져야 한다는 내용을 마지막 파트에 담았다.

가이드북의 내용은 레몬베이스의 피플사이언스(PS) 팀이 작성하고, 리더십 및 조직문화 전문가인 김성준 국민대 경영대 교수의 감수를 거쳤다. PS 팀은 레몬베이스의 연구개발(R&D) 조직으로, 컨설팅 서비스 경험을 토대로 국내외 논문과 보고서를 다수 참고했다. 이번 가이드북을 통해 조직과 구성원의 성장을 돕는 피드백을 제공하기 위한 다면평가의 목적이 각 기업에 전달되길 기대한다고 레몬베이스 측은 밝혔다.

레몬베이스는 2000명에 달하는 사전 신청자들을 대상으로 종이책 배포를 마쳤고, 전자책은 자사 홈페이지에서 상시적으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고 알렸다.

레몬베이스는 다면평가를 손쉽게 운영할 수 있는 ‘리뷰' 뿐 아니라, 목표를 공유하고 진척도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목표', 1:1 대화 내용을 기록할 수 있는 ‘1:1 미팅', 인정 감사 등의 메시지를 수시로 주고받을 수 있는 ‘피드백' 등의 제품으로 구성된 성과관리 소프트웨어(SaaS)를 개발・운영하고 있다. 2020년 4월 리뷰 제품 출시 이후 실이용자(MAU) 기준으로 50% 이상 성장하고 있다. 롯데푸드, 카카오 등 1000여개의 기업이 사용하고 있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