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는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 74조 7,216억 원, 영업이익 3조 8,638억 원을 달성했다고 27일 밝혔다.

연간 매출액은 전년 대비 28.7% 늘며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1% 감소했다.

전 사업본부가 연간 기준 최대 매출을 올렸다. H&A사업본부와 HE사업본부를 합친 매출액은 처음으로 40조 원을 넘었다. 특히 H&A사업본부는 매출액 27조1,097억 원을 달성하며 6년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VS사업본부의 연간 기준 매출액도 처음으로 7조 원을 돌파했다.

LG전자 관계자는 "위생가전, 공간 인테리어 가전, 올레드 TV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 호조와 해외 주요 시장에서의 성장세에 힘입은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LG전자의 지난해 4분기 매출액도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20.7% 성장하며 21조86억원을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21.4% 줄어든 6,777억 원을 기록했다.

다만 올해는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재확산, 원자재 가격과 물류비 상승, 환율 변동 등 불확실성이 지속될 것으로 회사 측은 예상했다.

LG전자 관계자는 "프리미엄 전략과 철저한 글로벌 공급망 관리 등을 통해 수익성 확보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연매출 70조 시대 열었다…전 사업부 역대 최대 매출

방서후기자 shbang@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