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 꼬리, 지느러미 형태로 구분…살은 방어가 더 붉어
겨울철 별미 방어, 비슷하게 생긴 부시리와 구별하는 방법은

기름지면서 고소하고 아삭한 육질이 일품인 방어가 제철을 맞았다.

겨울철 별미인 방어를 제대로 즐기려면 생김새가 비슷한 부시리를 방어로 혼동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부시리를 종종 방어로 판매하는 경우가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방어와 부시리를 구별하는 다섯 가지 방법을 6일 안내했다.

농어목 전갱이과인 방어는 겨울철이 되면 차가워진 바다를 이겨내려고 몸에 지방질을 축적하고 근육 조직을 단단하게 해서 기름진 살의 맛이 고소해지고 육질이 아삭해진다.

무게에 따라 소방어(3∼6㎏), 중방어(6∼8㎏), 대방어(8㎏ 이상)로 나누는데 클수록 지방 함량이 높아 맛이 좋다.

부시리는 방어보다 기름진 맛이 덜하지만, 육질이 탱탱한데 겨울보다는 늦여름이 제철이다.

방어와 부시리는 머리, 꼬리, 지느러미 형태 등으로 구별할 수 있다.

전반적으로 부시리가 방어보다 납작하고 길쭉하다.

첫째, 방어는 가운데 부분이 굵고 머리·꼬리 부분이 가는 방추형 모양이지만, 부시리는 형태가 약간 납작하고 길쭉하다.

겨울철 별미 방어, 비슷하게 생긴 부시리와 구별하는 방법은

둘째, 위턱의 끝부분의 모양을 보면, 방어는 각이 져 있고 부시리는 둥글다.

방어와 부시리를 구별하는 가장 쉬운 방법이다.

겨울철 별미 방어, 비슷하게 생긴 부시리와 구별하는 방법은

셋째, 방어는 가슴지느러미와 배지느러미가 위아래로 나란히 있지만, 부시리는 가슴지느러미보다 배지느러미가 뒤쪽으로 나와 있다.

겨울철 별미 방어, 비슷하게 생긴 부시리와 구별하는 방법은

넷째, 꼬리지느러미를 보면 방어는 꼬리 사이가 각이 졌지만, 부시리는 둥근 모양이다.

겨울철 별미 방어, 비슷하게 생긴 부시리와 구별하는 방법은

다섯째, 횟감으로 손질하고 나면 방어의 살은 전체적으로 붉은색을 많이 띠는데, 부시리는 방어보다 색이 밝은 편이다.

겨울철 별미 방어, 비슷하게 생긴 부시리와 구별하는 방법은

식약처는 방어와 부시리를 구별하는 방법을 유튜브 채널(www.youtube.com/kfda/방어)에도 소개했다.

한편 방어를 손질하는 과정에서 방어사상충이 발견되는 경우가 있는데 식약처는 "방어사상충은 인체에 감염되지 않아 식품 안전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제거하고 섭취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