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1월20일까지 심사기한 연기
EU, 한국조선해양-대우조선해양 결합 심사 재개

유럽연합, EU가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의 대우조선해양 인수와 관련해 그 동안 중단했던 기업결합 심사를 다시 시작했다.

EU 집행위원회는 현지 시각으로 22일 홈페이지를 통해 이 같이 밝히며 기업결합 심사가 오랫 동안 유예된 만큼 심사 기한을 내년 1월 20일까지 연기한다고 밝혔다.

EU 집행위는 앞서 지난 2019년 12월부터 두 회사의 기업결합 심사에 들어갔지만 코로나19 팬데믹 등을 이유로 세 차례나 심사를 유예했다.

지난 2019년 3월 한국조선해양은 산업은행과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한 본계약을 맺은 뒤 우리나라를 포함한 6개 나라에 기업결합 심사를 요청했으며 이 가운데 중국과 싱가포르, 카자흐스탄에선 승인을 받았고 현재 우리나라와 EU, 일본의 심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임원식기자 ryan@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