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일 대사 "기시다 내각 아래 관계 정상화 기대 강해"

강창일 주일본 한국대사가 19일 "한국에서도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내각 아래 관계 정상화에 대한 강한 기대가 있다"고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강 대사는 이날 주히로시마대한민국총영사관과 히로시마(廣島)시립대 히로미사평화연구소가 히로시마시에서 주최한 한일관계 관련 토론회에서 기시다 총리에 대해 "한일관계에 깊은 이해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수출규제와 역사문제로 (한일관계가) 최악의 시대라고 하지만, 문화 교류 등의 분야에서 긴밀히 연결돼 있다"고 말했다.

강 대사는 양국은 운명 공동체라며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해 손을 잡아야 한다. 북한이 핵무장을 해버리면 한국도, 일본도 동시에 위협을 받는다"고 한일 협력을 강조했다.

앞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이날 총리관저 기자단과의 인터뷰에서 "한국과의 관계를 안정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또한 일제 징용 노동자 배상 소송 문제 등을 염두에 두고 "국제적인 약속은 지켜야 한다"며 "한국의 전향적인 대응을 기대하고 싶다"고 말했다.


조시형기자 jsh1990@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