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6천만회분 확보
화이자 코로나백신 '부스터샷' 3천만회분 추가 계약

정부가 내년에 사용활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3천만회분을 추가 구매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은 내년 전 국민 추가접종(부스터샷)이 가능한 백신 물량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지난 8월13일 화이자 백신 3천만회분을 구매한 데 이어 3천만회분을 추가 구매 계약했다고 5일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 8월 화이자와 내년용 백신 3천만 회분 및 옵션 3천만 회분에 대한 구매계약을 이미 맺은 바 있다.

이로써 지금까지 구매가 확정된 물량은 6천만 회분으로 옵션(6천만 회분)까지 도합 1억 2천만 회분의 화이자 백신을 국내 도입할 수 있게 됐다.

코로나19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옵션으로 명시된 6천만 회분에 대해선 향후 예방접종 일정과 접종대상, 필요량을 면밀히 검토해 필요한 경우 추가구매를 진행할 계획이다.

박준구 추진단 백신계약팀장은 내년도 백신 구매와 관련해 "현재까지 계약을 마친 제약사는 화이자뿐"이라며 "옵션 6천만 회분은 (이후) 접종상황에 따라 필요하지 않을 경우 (추가로) 구매를 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