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가전 매출 첫 7조원 돌파
[2보] LG전자 3분기 매출 18조7천867억원, 첫 18조원대…역대 최대

LG전자가 생활가전과 TV 부문 판매 호조에 힘입어 올해 3분기에 분기 매출 첫 18조원을 돌파하며 사상 최대 기록을 달성했다.

LG전자는 2분기 경영실적을 집계한 결과 3분기 매출액이 18조7천867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작년 동기 대비 22.0% 늘어난 수치로, 분기 매출액이 18조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종전 최대치는 올해 1분기의 17조8천124억원이었다.

다만 3분기 영업이익은 5천407억원으로, 작년 3분기보다 49.6% 줄었다.

이는 제너럴모터스(GM)의 전기차 쉐보레 볼트 EV 리콜 충당금으로 총 4천800억원을 반영한 데 따른 것이다.

올해 2분기와 3분기에 GM 볼트 리콜 충당금이 반영됐음에도 올들어 3분기까지 누적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53조7천130억원, 3조1천861억원으로 둘 다 역대 최대치로 집계됐다.

작년 동기 대비 각각 32.1%, 4.7% 늘었다.

사업본부별로 보면 생활가전(H&A)은 매출액 7조611억원, 영업이익 5천54억원을 달성했다.

단일 사업본부의 분기 매출액이 7조원을 넘은 것은 H&A사업본부가 처음이다.

TV를 담당하는 HE사업본부는 4조1천815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작년 동기 대비 13.9% 늘었으며 최근 4분기 연속 4조원대 매출을 이어갔다.

영업이익은 2천83억원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