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일은 '한우데이'…대형마트 3사, 한우 최대 50% 할인(종합)

다음 달 1일 '한우데이'를 맞아 대형마트 3사가 한우 할인 판매 행사를 한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이마트는 29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행사카드로 결제하면 한우를 최대 50% 할인하는 한우데이 행사를 한다.

등심은 50%, 등심 외 품목은 40% 할인 판매한다.

행사 물량은 180t으로, 이마트에서 평소 판매되는 한우 두 달치 규모에 해당한다.

이마트 관계자는 "이번 행사가는 올해 한우 판매가 중 가장 저렴한 것으로, 도매가보다도 낮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달 25일 기준 축산물품질평가원의 1등급 등심 도매가는 1kg당 7만2천353원이다.

롯데마트는 28∼31일 1등급 한우 등심을 50% 할인해 판매한다.

또 28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는 엘포인트 회원을 대상으로 '넘버나인 한우', '지리산 순우한 한우', '강원한우' 전 품목을 행사 카드로 결제시 40% 할인해 준다.

행사 물량 800마리(약 100t) 중 80%가 직경매 상품이다.

롯데마트는 2019년부터 '매매참가인' 자격을 얻은 축산 상품기획자(MD)가 한우 산지인 충북 음성과 경기 부천 축산물 공판장에서 경매에 직접 참여하고 있다.

홈플러스도 28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마이홈플러스 회원을 대상으로 한우 전 품목을 최대 50% 할인 판매한다.

한우데이는 한우 관련 단체들이 한우 소비 촉진을 위해 지정한 날이다.

소를 뜻하는 한자 '우'(牛)에 1(一)이 세 번 들어간 것에 착안해 1이 3번 겹치는 11월 1일을 한우데이로 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