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1년만에 온라인 콘서트…뷔, 근육통으로 춤 안 춰

24일 오후 공연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가 열렸다.

이날 콘서트는 방탄소년단이 지난해 10월 10∼11일 `BTS 맵 오브 더 솔 원`(BTS MAP OF THE SOUL ON:E) 이후 약 1년 만에 연 공연이다.

방탄소년단은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MAP OF THE SOUL : 7)의 타이틀곡으로 강렬한 퍼포먼스가 돋보이는 `온`(ON)으로 공연의 포문을 열었다.

순백의 의상을 입고 `내가 나이게 하는 것들의 힘, 넘어져도 다시 일어나`라고 외치는 이들의 노랫말은 마치 코로나19 시대 저마다 어려움을 겪었을 이들에게 전하는 진솔한 위로처럼 들렸다.

방탄소년단은 이어 `불타오르네`, `쩔어`, `DNA`, `피 땀 눈물`, `페이크 러브`(FAKE LOVE) 등 히트곡을 잇따라 무대에서 토해내며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진은 "전 세계 아미 여러분이 보고 있을 텐데, 아미 여러분들 소리 질러!"라고 외치며 한껏 분위기를 띄웠다.

정국은 "오늘 저희는 여러분의 모습을 볼 수 없지만, 저희 모습을 여러분께 보일 수 있게 돼 영광"이라며 "오늘 공연을 즐겁고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지민은 "오늘 여기 계시지 않은 여러분을 위해 더 열심히 뛰어보도록 하겠다"고 했고, RM은 "저희는 무대에서 노래하고 춤출 때가 가장 저희답다"고 자신 있게 말했다.

이날 공연에선 K팝 최초로 미국 빌보드 싱글 차트 1위를 거머쥔 `다이너마이트`(Dynamite)를 비롯해 `라이프 고스 온`(Life Goes On), `버터`(Butter) 등 빌보드 정상을 차지한 글로벌 히트곡들도 빠지지 않았다.

공연의 시작부터 끝까지 솔로곡 없이 7명 멤버 전원이 채운 무대로만 꾸민 점이 특히 눈에 띄었다.

국내의 한 대형 스타디움에서 생중계된 이날 공연은 이들의 이름값에 걸맞게 볼거리도 풍성했다.

공연장 LED 화면 속 효과를 시청자의 모니터 화면에서도 그대로 보여주는 신기술 `비주얼 이펙트 뷰`(Visual Effect View·VEV)는 특수효과로 가득 찬 공연장 한가운데로 찾아간 느낌이 들게 했다.

`불타오르네`에서는 실제로 활활 타는 무대 장치를 선보였고, 발라드 `블루 & 그레이`(Blue & Grey)에서는 마치 거울 앞에 선 듯 자신의 영상 앞에서 노래를 부르는 감성적인 퍼포먼스를 선사했다.

한편, 이날 뷔는 전날 리허설 도중 근육통을 호소해 과격한 움직임을 자제하라는 의료진 소견에 따라 안무 없이 공연을 소화했다.

뷔는 이에 대해 "속상했다. 창피하게도 본 무대에서 앉아만 있고 돌출 무대에서 멤버들이 춤추는 것만 구경하고 있었다"면서도 "다음에는 몸과 정신을 `똑띠` 관리 잘해서 남은 투어 기간 보여드리지 못한 모습까지 충분히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