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미국 비트코인 ETF 상장…국내 비트코인 관련주 강세

비트코인 관련 상장지수펀드(ETF)가 미국 뉴욕증시에 상장된 첫날 상승 마감했다는 소식에 20일 국내 주식시장에서 비트코인 관련주도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33분 현재 다날은 전날보다 12.52% 오른 7천10원에 거래됐다.

결제서비스업체 다날의 자회사 다날핀테크는 비트코인을 페이코인으로 바꿔 결제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같은 시간 비덴트(5.24%), 위지트(3.42%), 갤럭시아머니트리(4.39%) 등 비트코인 관련주가 일제히 오르고 있다.

이날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 운영사 두나무 관련 종목도 상승 중이다.

두나무 지분을 보유한 한화투자증권은 전날 15.34% 급등한 데 이어 이날도 1.04% 오르고 있다.

펀드 간접투자를 통해 두나무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에이티넘인베스트(3.27%), TS인베스트먼트(1.48%)와 우리기술투자(1.32%)도 코스닥시장에서 강세를 나타냈다.

앞서 미국 최초 비트코인 관련 ETF '프로셰어 비트코인 스트래티지 ETF'는 상장 첫날인 1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4.9% 상승 마감했다.

외신에 따르면 'BITO'라는 종목 코드(티커)로 상장된 프로셰어의 비트코인 ETF는 이날 뉴욕증시에서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블랙록의 '카본 펀드' 다음으로 거래량이 많은 ETF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