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 플랫폼 기업 디어유, 증권신고서 제출…11월 상장 추진

디어유는 28일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코스닥 상장 절차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2017년 설립된 디어유는 글로벌 팬 메신저 플랫폼 사업을 하는 회사다.

아티스트와 팬이 소통하는 대표 플랫폼 '디어유 버블'이 실적을 이끈다.

코스닥 상장 후에는 커뮤니케이션 공간을 메타버스로 확장하고 종합 엔터테인먼트 플랫폼으로 입지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공모하는 주식은 총 330만주다.

공모 희망가는 1만8천원∼2만4천원, 공모 예정 금액은 594억원∼792억원이다.

다음 달 25∼26일 기관 투자자 수요예측을 거쳐 11월 1∼2일에 일반 청약을 받는다.

이어 11월 중 코스닥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대표 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다.

안종오 디어유 대표이사는 "팬덤을 중심으로 한 '팬더스트리 산업'은 글로벌 시장 규모가 빠르게 확대되고 있고 그 중심에 디어유가 있다"며 "상장을 통해 성장 동력을 마련해 이 추세를 이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