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친환경 기술시장 선점 효과…청정수소 활용 등 적극 지원"
발전용 수소 연료전지 첫 수출…중국에 153억원 규모

국내에서 생산한 발전용 수소 연료전지가 처음 수출된다.

27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이날 전북 익산 산업단지에 있는 두산퓨얼셀 본사에서 '발전용 연료전지 수출 기념 출하식'이 열렸다.

이번에 수출되는 발전용 연료전지는 4기로 총 1.8MW, 1천300만달러(약 153억원) 규모다.

수출된 물량은 중국 광동성 포산(佛山)시에 분산형 전원으로 설치돼 7개 동(400가구)의 아파트와 1개 동의 상업 건물에 전기와 냉·난방용 열을 공급할 예정이다.

우리나라의 발전용 연료전지 수출은 이번이 첫 사례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수출은 탄소중립 추세와 수소경제 활성화에 따라 전 세계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는 수소 연료전지 시장을 선점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2019년 1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발표 이후 수소 활용의 대표적 분야인 연료전지 산업생태계 육성을 위해 연구개발(R&D) 지원, 연료전지용 전용 가스요금제 도입 등의 정책적 지원을 해왔다.

그 결과 전 세계 최대 규모의 발전용 연료전지 시장이 국내에 조성됐다.

올해 6월 기준 주요국의 발전용 연료전지 설치 현황을 보면 우리나라가 662MW로 미국(527MW)과 일본(352MW)을 제치고 1위다.

또한 국산화율 98% 이상(1차 협력업체 구매액 기준)인 연료전지 산업생태계가 구축돼 3천개 이상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산업으로 성장했다고 정부는 설명했다.

정부는 연료전지의 장점을 최대한 활용하며 수소 보급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현재 국회에서 논의 중인 수소법 개정(안)이 확정되는 대로 청정수소발전구매공급제도(CHPS)와 청정수소 인증제 도입에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청정 수소의 생산·해외 개발을 촉진하고 연료전지에 조기 활용함으로써 탄소중립 시대 무탄소 전원으로 육성하고 재생에너지의 간헐성 등 한계를 보완한다는 목표다.

아울러 연료전지가 발전 과정에서 미세먼지를 정화하는 장점을 활용해 분산형 전원으로서 도심 주변 수요지 인근에 설치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한편, 단가 절감 및 기술 개발을 위한 민간의 공격적인 투자가 가능하도록 여건을 조성할 방침이다.

이 같은 내용을 포괄하는 '수소경제 이행 기본계획'은 연내 수립해 발표한다.

박기영 산업부 2차관은 출하식 축사에서 "향후 연료전지의 발전 효율을 대폭 개선하고 소재·부품 개발을 통해 주기기 단가를 2040년까지 지금의 약 3분의 1 수준으로 낮춰 세계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