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중국, 일본 금융당국 고위당국자들이 16일 온라인으로 만나 코로나19 대응 금융정책 등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금융위원회 김용재 상임위원과 금융감독원 김용태 국제국장은 이날 열린 제10차 한·중·일 금융당국 고위급 회의에서 중국 감독관리위원회(CBIRC), 일본 금융청(JFSA) 당국자와 금융정책 이슈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한국은 코로나19 대응 금융정책에 대한 평가와 향후 운용방안을, 중국은 금융위기 예방·구조조정 성과, 일본은 2021∼2022 JFSA 우선 과제에 대해 각각 발표했다.

3국은 금융협력과 정책공조를 다지기 위해 2008년부터 금융당국 고위급 회의를 정례적으로 개최해왔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열지 않았다가 올해 온라인 화상회의로 재개했다.

한중일 금융당국 고위급 회의…코로나 대응정책 등 논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