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비온 공모가 1만7천원 확정…30∼31일 청약

에이비온은 기관 투자자 수요예측 결과 공모가를 희망 범위 상단인 1만7천원으로 확정했다고 27일 공시했다.

공모 주식은 총 228만주로, 이에 따른 공모 금액은 388억원이다.

수요예측에는 국내외 기관 385곳이 참여해 경쟁률 139대 1을 기록했다.

에이비온은 오는 30∼31일 일반 청약을 거쳐 다음 달 8일 상장한다.

상장 주관사는 미래에셋증권과 한화투자증권이다.

유진투자증권은 인수단으로 참여한다.

2007년 설립된 에이비온은 항암치료제와 희귀질환치료제에 주력하는 신약 연구개발업체다.

2014년 코넥스 시장에 상장됐고 기술특례를 통해 코스닥 이전 상장을 추진하고 있다.

항암치료제 'ABN401'을 비롯해 희귀질환인 다발성 경화증 치료제, 급성방사능증후군 치료제 등 혁신 의약품을 개발해 글로벌 임상과 사업화를 추진하고 있다.

공모 자금은 임상시험에 주로 쓰고 연구개발, 연구센터 건설 등 설비 투자에도 사용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