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임협 타결…2차 잠정합의안에 노조원 65% 찬성

한국지엠(GM) 노사의 올해 임금협상이 각각 두 차례의 잠정합의안 마련과 노조 투표 끝에 사실상 타결됐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는 조합원 7천12명이 참여한 2차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에 대한 찬반투표에서 찬성률이 65.7%로 집계됐다고 24일 밝혔다.

전날부터 진행된 찬반투표에서 투표 참여 조합원 중 4천604명이 잠정합의안에 찬성했다.

2천369명은 반대표를, 39명은 무효표를 던졌다.

투표인 중 찬성하는 비율이 50%를 넘으면서 한국GM 노사가 지난 5월 27일 시작한 임금협상은 사실상 최종 타결됐다.

노사는 조만간 올해 임금협상 조인식 등을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GM 노사는 지난달 22일 올해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을 마련해 조합원 찬반투표를 진행했지만, 과반수인 51.15%가 반대표를 던져 당시 합의안은 부결됐다.

노사는 부결 이후 추가 교섭을 벌여 한국GM 사측이 직원들에게 1인당 30만원 상당의 자사 브랜드 차량 정비쿠폰과 20만원의 재래시장 상품권을 준다는 내용을 추가한 2차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월 기본급 3만원 인상과 일시금 450만원 지급 등 첫 번째 잠정합의안에 들어있던 내용도 유지됐다.

다만 조합원들에게 일시금을 지급하는 시기를 앞당겨 450만원 중 400만원을 임금협상 타결 즉시, 나머지 50만원은 올해 말 주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