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주식 발행, 73% 늘어난 4조554억원…회사채 발행은 감소

지난달 카카오뱅크 등의 대형 IPO(기업공개) 영향으로 기업이 발행한 주식 규모가 큰 폭으로 늘었다.

24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7월 중 기업의 직접금융 조달실적'을 보면 지난달 주식 발행액은 4조554억원으로, 전월(2조3천403억원)보다 73.3% 증가했다.

특히 IPO(7건)는 3조2천83억원으로, 6월(5건, 1천195억원)보다 2,584.8% 증가했다.

지난달 코스피에 상장한 카카오뱅크와 에스디바이오센서가 각각 2조5천526억원, 5천176억원을 발행했다.

다만 유상증자(10건)는 1조3천737억원 줄어든 8천471억원이었다.

회사채 발행액은 총 16조9천660억원으로, 전월(19조3천387억원)보다 2조3천727억원(12.3%) 감소했다.

일반회사채는 비우량물을 중심으로 증가했지만 금융채와 자산유동화증권(ABS)이 감소하면서 전체적으로 발행이 줄었다.

일반회사채 발행액은 62건, 4조8천230억원으로 전월보다 3천750억원 늘었다.

채무상환 목적의 중·장기채 위주로 지속해서 발행되고 있으며, 지난달 들어 차환·운영자금 비중은 줄고 시설 자금이 확대됐다.

신용등급 A등급과 BBB등급의 무보증 일반회사채 발행이 활발해지면서 우량물 비중은 6월 70.5%에서 지난달 44.7%로 25.8%포인트(p) 축소됐다.

금융채 발행은 11조4천50억원(190건), ABS 발행은 7천380억원(65건)으로 전월보다 각각 12.6%, 60% 줄었다.

중소기업의 원활한 자금조달을 위해 신용보증기금 등이 신용을 보강해 발행하는 ABS인 P-CBO는 지난달 발행되지 않았다.

지난달 주식과 회사채 발행액 모두 합치면 총 21조214억원이다.

7월 주식 발행, 73% 늘어난 4조554억원…회사채 발행은 감소

기업어음(CP)과 단기사채 발행액은 총 136조8천950억원으로, 전월 대비 10조464억원(6.8%) 감소했다.

CP는 전달보다 4천108억원 줄어든 32조6천944억원, 단기사채는 9조6천357억원 줄어든 104조2천6억원이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