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승범 금융위원장 내정자…정통 금융정책통

5일 금융위원장에 내정된 고승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은 정통 경제 관료 출신이다.

고 내정자는 금융위에서 금융서비스국장, 금융정책국장, 사무처장, 상임위원을 역임했다.

가계부채와 자본시장, 기업구조조정 관련 정책을 총괄하며 금융 전반에 대한 이해도가 깊다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2003년 신용카드 사태, 2011년 저축은행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부실 사태 처리를 주도했다.

관료 시절 가계부채가 금융리스크로 번지는 위기를 직접 관리했던 경험이 금융안정을 중시하는 시각으로 이어졌다는 분석도 있다.

2016년부터는 금통위원을 지냈으며 지난해 4월 두 번째 임기를 시작했다.

한은법이 개정된 1998년 이후 처음으로 연임에 성공한 사례다.

그는 지난달 15일 열린 금통위에서 위원 7명 가운데 유일하게 '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해야 한다'는 소수의견을 내 주목받았다.

인간적으로는 온화하고 조정 능력이 뛰어나다는 평가가 많다.

조직 내 신망이 두터워 금융위 직원들도 그의 내정 소식에 기대하는 분위기다.

그의 부친은 김영삼 정부 때 건설부 장관을 지낸 고병우(88)씨다.

▲ 서울(59) ▲ 서울대 경제학과 ▲ 미국 아메리칸대학교 대학원 경제학 박사 ▲ 행정고시 28회 ▲ 금융감독위원회 은행감독과장·감독정책과장·기획행정실장 ▲ 금융위원회 금융서비스국장·금융정책국장·사무처장·상임위원 ▲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