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해시드

사진=해시드

블록체인 전문 투자사인 해시드가 라이브 스트리밍 운동 플랫폼인 라피티의 프리 시리즈A 라운드에 투자를 집행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투자 라운드에는 해시드를 비롯해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디지털헬스케어파트너스가 참여했다. 라피티가 이번 라운드를 통해 유치한 자금은 11억원이다.

라피티는 운동 라이브 방송 플랫폼이며 소속 크리에이터는 헬스, 요가, 등산, 수영, 골프 등 다양한 운동 콘텐츠를 제작하여 실시간으로 사용자들과 공유할 수 있다. 특히 고도의 영상 편집 기술이 없이도 모바일로 쉽게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다는 장점을 지녔다.

사용자들은 원하는 운동 콘텐츠를 시청하거나 좋아하는 크리에이터를 팔로우 할 수 있고 실시간 댓글과 질문 등을 통해 크리에이터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할 수 있다. 라피티는 이를 통해 온라인 운동 커뮤니티로 성장을 도모, 공격적으로 사업 확장을 해나갈 예정이다.

김서준 해시드 대표는 "라피티는 빠르게 성장중인 운동 라이브 스트리밍 플랫폼"이라며 "운동 인플루언서와 팬을 강하게 연결하는 인센티브 시스템을 통해 더욱 강력한 커뮤니티를 형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민섭 라피티 대표는 "‘로컬 제품’이 되기보다 ‘글로벌한 현상’이 되기를 목표한다"며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글로벌 진출의 초석을 다질 것"이라고 밝혔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